오늘은

 

2021.4.5 월⚘

 

신협 상담관계로 일찍 온 남편.

이런 일로 은행을 찾기는 첨이라

모든게 생소했다.

 

온가족 다 모였으니 

(둘째 복귀 전에)

바람 쏘이러 가자고 졸랐다.

상황이 심난?해서 그럴 상황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이럴때일수록ᆢ

세남자 모두 썩 내키지 않는 눈치지만

어쩐일로 남편이 거절하지는 않는다.

 

옥천 가는쪽 양 길가에

흐드러지게 핀 벚꽃이 바람에 눈꽃이 날린다.

창문을 열고 소리를 지르는 내게

사진 찍으며 찬찬히 더 보라고 

길가에 잠시 차를 세워주는 남편.

심지어 (길가에서 파는) 오렌지를 

한봉지 사준다.

 

휘익 둘러보고 되돌아오는 길엔

큰아들이 연습겸 운전대를 잡았다.

(뺀질?거리는거 등 떠밀어)

석달만에  운전면허 따게 했더만

장갑차 조종사로 군복무 마치고

이제는 슬슬 운전연습까지 가능하니 감사.

 

동스파파에서 각자 다른 메뉴를 시켜

골고루 맛나게 포식~

주인장의 후한 인심

홍합 듬뿍에 음료 뽀너스까지♡

 

세남자를 보내고 

기도하러 교회로 걸어가는데

길가 풀꽃도 지는 벚꽃도 참 예쁘다.

이런게 행복인거지..

 

나ᆢ

내일 일은 내일 염려할 것이요,

일단

오늘은 행복하로세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