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기적의 20일 5기 간증문- 송유경성도


 

기적의 20신청을 하라는 영상광고를 보면서 나랑은 상관이 없는...,

아직은 아닌 것 같아서 신청 할 생각을 하지 못하였습니다.

기적의20은 교회 다닌 지 오래된 권사님, 집사님들이나 해야 되는 것인 줄 알았습니다.

주일 예배 설교 중 목사님께서 기적의 20일은 집사님, 권사님의 위한 것이 아니다,

신앙생활을 시작하는 성도들이라면 더욱 신청을 해야 한다고 주향교회 다니는 사람이라면

누구든지 꼭 한번은 해야 한다는 말씀에...,해야 되는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는데...

이번이 아니면 40일이다.~~~~라고 으름장 놓는 순간 이번에 꼭 해야겠다는, 하고 싶다는 생각이 훅~ 들어왔습니다.

 

아직은 교회를 다니지 않는 남편에게 기적의 20에 대해 이야기를 하고 20일 동안 교회를 매일 가야하는데,

이번에 해도 되겠냐는 말에 이번에 꼭 안 해도 되는 거면 다음에 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하였습니다.

알았다고는 했지만 저의 마음은 하고 싶은데...해야 할 것 같은데...해야만 하는데.., 라는 생각이 떠나지 않았습니다.

 “하나님 기적의 20일의 참여하고 싶습니다. 상황을 열어주세요 기도를 하였습니다.

 

그러던 중에 박미란 집사님과 김은주 집사님께서 돌아가면서 아이들을 봐주신다고 하였습니다.

남편에게 기도회를 이번에 꼭 하고 싶어서 그러는데 수요일, 금요일 이틀만 일찍 와서 아이들을 봐줄 수 없냐고 하니

남편은 잠깐의 망설임도 없이 그래, 알았어흔쾌히 저의 부탁을 들어주었습니다.

 

예수님을 만나기 전의 저는 죽은 영으로 온통 내 마음을 사로잡는 걱정, 근심, 분노, 짜증, , 불안 등으로

세상에 겁만을 추구하며 살았습니다.

전혀 저의 삶에선 감사할 줄도 기뻐할 줄도 모르는 병든 혼의 상태였습니다.

기적의20일을 통하여 귀로 듣는 하나님이 아닌 하나님의 일하심을 눈으로 보고

 내 삶에서 체험하고픈 간절함과 기도로 응답받는 기적의 주인공이 제가 되기를...

아니 나여야만 한다는 욕심도 들었습니다.

열정과 온 맘 다해 찬양을 해야 하며 성경책을 찾고, 읽는 것까지 예배의 틀을 잡아주시는 목사님,

쉬우면서도 자세하게 설명해주셔서 선포하시는 말씀마다 내 마음을 흔들었고

저 말씀은 다른 사람이 아닌에게 하시는 것임을 깨닫게 하시는 은혜의 자리였습니다.

 

예배 끝나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도 머릿속에는 찬양이 계속 떠 올랐고,

잠을 자려고 누운 상태에서도 심지어 잠을 자면서도 찬양이 맴돌았습니다.

여러 날의 예배가 지나면서 조금씩 하나님에 대해 알아가고

말씀이 들리고 말씀을 알아가는 것이 감사하고 감사했습니다.

 

오직 너희 죄악이 너희와 너희 하나님 사이를 내었고 너희 죄가 그 얼굴을 가리워서 너희를 듣지 않으시게 함이니’ (59:2)

세상에서 살던 그 모습 그대로 하나님께 가까이 가려 헀던 나의 모습을 되돌아보면서

내 안의 죄와 싸웠습니다. 습관적인 똑같은 죄를 매일 짖는 나로 너무 힘들었습니다.

죄와 하나님은 공존하지 못하므로 오직 회개하므로 하나님을 만날 수있다는 말씀을 붙잡고 기도했습니다.

 

통성기도가 익숙하지 않은 저에게는 기도의 자리가 어렵고 불편하였고

무릎 꿇고 30분 이상을 한다는 것이 힘들었지만 그럴수록 더욱 기도해야하고 어떻게 기도해야 할지 모르겠으면

주여라고 부르짖으라는 목사님 말씀의 주여부르짖고 부르짖었습니다.

 

기도회 14일차 가까스로 지각하지 않고 도착하여 찬양 2곡을 부르고 기도를 하는데..

갑자기 가슴이 뜨거워지고 두 손이 떨리면서 방언으로 기도하는 것이 느껴졌습니다.

순간 놀랐고 성령님이 강하게 나에게 임하셨구나 생각에 감사하고 눈물이 났습니다.

말씀 듣는 동안 떨렸던 두 손이 진정이 안 되었고 감사한 마음에 계속 흐느꼈습니다.

그런데 말씀 후 다시 기도를 하는데 방언을 의식해서 인지 기도가 잘 되지 않았습니다.

말은 잘 안 나오고 혀가 꼬이기도 했습니다.

성령님 도와주세요계속 외쳤습니다.

그리고 다시 기도하고 기도했습니다. 몸이 뜨거워지고 손이 떨리고 눈물이 나면서

다시 방언으로 기도하기 시작했습니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이 왜 그리 평안 하던지요~ 왜 그리 기쁘던지요~

기도하는 자는 기적이 널려진 인생을 산다는 이은화 사모님에 말씀에 가슴에 되새기며

나의 약한 부분을 부지런히 공격하는 사단을 대적하며 홍해와 애굽의 군대를 바라보는

나의 시선의 온전히 하나님께 고정하며 살기를 바라며 기적이 널려진 삶을 살고 싶습니다.

 

내가 너를 지명하여 불렀나니~

기적의 20일을 할 수 있도록 상황을 열어주시고 인도해 주신 하나님 감사합니다.

 

 

댓글 (1)

  • 남수인


    2017-09-17 17:16

    감동입니다
    하나님께서 한분한분을 얼마나 사랑하시는지
    간증문을 읽으며 재차 확인하게 됩니다
    이 은혜 이어이어 40일도 쭈욱~~
    맘씨 이쁜 울 성도님 ᆢ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