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프리즘 여름수련회 간증문 - 강유빈학생

 


 

  안녕하세요. 법동중 3학년 강유빈입니다. 수련회를 가기 전 저는 여러 수련회를 다니면서 매번 다른 은혜를 받으며 살았습니다. 그때마다 성령님께서 불같이 임하셨다가 곧 세상에 나가게 되면 다시 그 은혜를 쉽게 잊었습니다. 항상 똑같은 패턴이었습니다. 수련회가 아니더라도 예배를 통해서 받은 은혜, 큐티를 통해 받은 은혜를 오래 지속하지 못했습니다. 

 

  이번 수련회 기도제목은 “성령 충만하게 해주세요”, “비전을 보여주세요”, “은혜 받고싶어요” 라고 하기 보다는 “주님께 받은 은혜를 평생 기억하고, 지속하게 해주세요. 또한 그 은혜로 제 인생이 바뀌게 해주세요. 늘 다니던 수련회가 아니라 제 인생에 있어서 잊을 수 없는 수련회가 될 수 있게 해주세요.”였습니다.

 

  수련회를 가기 전 수련회를 위한 기도회를 할 때 이미 목이 다 나간 상태였습니다. 그리고 숟가락을 들고 있기도 힘들 정도로 오른쪽 손목이 많이 아팠습니다. 또한 수련회를 시작하는 날이 딱 마법에 걸리는 날이라 “정말 수련회에 가서 잘만 기도하게 해주세요. 하나님께서 도우시지 않으면 정말 힘든 수련회가 될 거에요.”라고 기도하였습니다. 그러자 하나님께서는 목소리가 적당히 나오는 상태에서 더이상 목이 쉬지 않도록 해주셨습니다. 손목 또한 찬무를 할때만 조금 괜찮아지고 계속 아팠는데 기도하는 도중 통증이 사라지게 해주셨습니다. 마법의 날 또한 마지막 날까지 마법에 걸리지 않고 잘 마치게 되어 너무 감사했습니다.

 

  하나님께서 저를 위해 많은 일을 하신다기에 이번 수련회는 처음으로 통성기도를 하지 않고, 방언으로 기도하지 않고 제 입술로 마음을 담아 기도했습니다. 하나님은 이미 부어주실 은혜를 예비하셨습니다. 말씀도 하나님을 잃어버린 지금 저에게 해주시는 말씀으로 준비해주셨더라고요. 

 

  이번 수련회는 하나님의 은혜를 가장 크게 받은 수련회였습니다. 하나님께서 저를 사랑하시는 마음이 감당할 수 없을 만큼 크다는 것을 느끼게 되었고, 다른 친구들을 위해 기도하게 되었습니다. 하나님의 사랑을 받았기에 다른 친구들을 말로만 사랑하는 것이 아니라 진짜 사랑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앞으로 이 은혜를 잊지 않도록 늘 기도하며, 깨어있고 싶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해달라고 기도할 것입니다. 내게는 이미 잊지 못할 수련회가 되었습니다. 앞으로 진짜 하나님의 사람처럼 살고 싶습니다. 그렇게 살 것입니다. 하나님 사랑합니다. 

댓글 (0)